콘텐츠바로가기

수영장 냄새 소독약 때문인 줄 알았는데 '충격 발표'

입력 2015-06-26 13:36:34 | 수정 2015-06-26 13:36: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수영장에서 쉽게 눈이 충혈되거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고 화학 약품 냄새가 심하게 난다. 대부분 소독약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람의 배설물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각종 수영장 질환의 원인은 클로라민이라는 암모니아 부산물"이라고 밝혔다.

이어 "클로라민은 수영장의 염소 소독제가 소변이나 땀 등 사람의 배설물의 질소와 결합해 만들어진다"며 "수영장 물의 살균 부산물 농도가 높아지면 수영장 안의 공기도 나빠져 호흡기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수영장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수영장에 들어가기 전에 반드시 샤워를 하고, 수영 중에 정기적으로 화장실을 가며, 수영장을 자주 환기시킬 것을 권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