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준형 결혼, "유부남 김태우만 다른 반응"…뭐라 했길래?

입력 2015-06-26 16:05:00 | 수정 2015-06-26 17:13: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준형 결혼 박준형 결혼 / 사진 = 진연수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박준형 결혼 박준형 결혼 / 사진 = 진연수 기자


박준형 결혼

그룹 god 맏형 박준형(46)이 품절남 대열에 합류했다.

박준형은 26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언주로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결혼 기자간담회에서 "god 멤버들의 반응이 궁금하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말 진심으로 축하해줬다. (윤)계상이도, 데니안도, (손)호영이도 '정말 잘 간다' '진짜 다행이다'라고 축하해줬다"면서 "하지만 유부남인 (김)태우는 달랐다. '두고 봐라. 몇 개월 있으면 알게 될거라'이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박준형은 "태우가 그런 얘기를 했지만, 나는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 여자친구에게도 '결혼해도 변함없을 거'라고 얘기해줬다. 신부와의 관계는 똑같을 거고 친구처럼 지낼 생각이다. 내가 46세나 됐는데, 더이상 변할것이 있느냐. 한 지붕 안에 같이 사는 것 말고는 달라지는 것이 없을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박준형은 이날 오후 7시 13세 연하의 항공사 승무원과 1년 열애 끝에 웨딩마치를 울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