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레오 디스에 최현석 측 "유학 다녀오면 정통인가" 신랄 비판

입력 2015-06-26 16:30:07 | 수정 2015-06-26 16:3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레오 최현석 강레오 최현석 강레오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강레오 최현석 강레오 최현석 강레오 / 사진 = 한경DB


강레오 최현석

강레오 셰프의 최근 인터뷰 논란과 관련, 최현석 셰프 측이 입장을 밝혔다.

26일 한 매체에 따르면 최현석 셰프 측 관계자는 “강레오 셰프가 최현석 셰프를 겨냥한 발언을 처음 들었을때는 최 셰프도, 회사도 그저 웃고 넘기는 분위기 였다”며 “그런데 이후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불거졌는지 강레오 셰프의 소속사 대표가 먼저 전화가 와서 ‘미안하다. 실수였다. 최 셰프의 연락처를 알려주면 직접 사과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최 셰프가 ‘실수라면 됐다’고 말하자, 그쪽에서 정정 인터뷰를 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그 인터뷰 내용이 사과의 흔적은 없고 더욱 황당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직접 전화를 걸어 항의했더니 강레오 측 대표가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후 정식으로 사과문을 내겠다고 했으니 그 사과문을 보고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으면 추가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사실 최 셰프는 이러한 소란 자체를 달갑게 여기지 않는다. 그런데 회사 입장에서 간과할 문제가 아닌 것 같아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현석 셰프 측은 또 “정통성을 운운하는 자체가 어이없다. 물론 요리에 ‘정통’과 ‘클래식’이라는 것은 분명 존재한다. 하지만 최현석은 ‘정통’만큼 대중의 입맛을 중요시하는 데다 ‘정통’과 ‘클래식’에 맞춘 요리를 주문하면 충분히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레오가 유학을 다녀왔다는 이유만으로 ‘정통’을 내세우는 것인가”라며 “한국에서 요리를 공부하는 학생들이나 비유학 셰프들은 이에 ‘너나 잘 하세요’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강레오는 ‘이게 정통이고 이게 클래식이야. 이게 맛있는 음식이니 이것만 먹어’라고 말하는 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강레오 셰프는 지난 19일 게재된 한 웹진과의 인터뷰에서 “요리사가 단순히 재미만을 위해 방송에 출연하면 요리사는 다 저렇게 소금만 뿌리면 웃겨주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강레오 셰프는 “한국에서 서양음식을 공부하면 자신이 커갈 수 없다는 걸 알고 자꾸 옆으로 튄다. 분자요리에 도전하기도 하고”라고 말했아. 이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은 ‘최현석 셰프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