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레오 "평범한 김치찌개 왜 TV에서 봐야 하는지…" 백종원도 저격?

입력 2015-06-26 16:41:08 | 수정 2015-06-26 16:4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레오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강레오 / 사진=한경DB


강레오

셰프 강레오가 '최현석 디스'로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그의 발언이 잇따라 논란을 빚고 있다.

강레오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요리 프로그램을 기획한다면 어떤 프로그램을 기획하겠느냐"란 질문에 "한국의 24절기 음식을 한 번씩 다뤄 보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한국의 신지식 농업인부터 선진 농가까지 400개 정도의 리스트를 갖고 있다. 그 분들의 재료로 요리를 하는 것도 좋고, 내년부터 개인 농장을 시작하는데 그걸 추진해 보고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한 "평범한 김치찌개를 왜 TV로 넋 놓고 봐야 하는지 모르겠다. 그런 모습을 볼 때는 씁쓸하다"고 말했다.

한편 강레오는 같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서양 음식을 공부하면 런던에서 한식을 배우는 것과 똑같다. 본인들이 성장할 수 없다는 걸 알고 자꾸 옆으로 튀는 거다. 분자요리에 도전하기도 하고"라고 최현석 셰프를 디스하는 듯 얘기해 논란을 빚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