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명탐정 김구라 "내 턱 뽑아라"

입력 2015-06-28 16:19:00 | 수정 2015-06-28 16:1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의 터줏대감 김구라가 사상 처음으로 본인의 턱을(?) 걸고 복면가수를 확신했다.

이번주 [일밤-복면가왕]에서 김구라는 한 복면가수의 정체를 추리하는 도중 한 사람의 이니셜을 외치며 “내가 아는 사람이 확실하다”라고 호언장담했다.

판정단들은 그의 말을 의심하며 “그 사람이 아닐 경우 턱을 만져도 되냐”고 추궁했고, 이에 김구라는 한술 더 떠 “그 사람이 아니면 내 턱을 뽑아라” 라고 큰소리 쳤다.

평소 김구라는 다방면의 음악 지식과 예리한 시선으로 캔의 이종원, 뮤지컬배우 이건명, 빅스 켄의 정체를 한 번에 유추하는 등 높은 적중률을 보여왔다.

더구나 독설 캐릭터로 친근히 다가가기 힘든 그가 자신의 턱이 희생되는(?) 것까지 감수하는 대모험을 하자, 연예인 판정단은 물론 현장의 일반인 판정단까지 복면가수의 정체를 궁금해 하며 그 결과를 주목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