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레오, '국내파·분자요리·소금 뿌리기' 최현석 디스…왜?

입력 2015-06-26 18:16:25 | 수정 2015-06-26 18:1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현석 강레오 분자요리 최현석 강레오 분자요리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최현석 강레오 분자요리 최현석 강레오 분자요리 / 사진 = 한경DB


강레오 최현석

강레오 셰프가 최현석 셰프를 디스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한 웹진과의 인터뷰에서 강레오는 “요리사가 방송에 너무 많이 나오는 건 역효과”라며 “음식을 정말 잘해서 방송에 나오는 게 아니라 단순히 재미만을 위해서 출연하게 되면 요리사는 다 저렇게 소금만 뿌리면 웃겨주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강레오 발언 속 소금 이야기는 최현석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소금 뿌리기’는 최현석의 트레이드마크로, 요리를 할 때 손을 높이 들고 소금을 뿌려 ‘허세 셰프’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어 강레오는 “한국에서 서양음식을 공부하면 런던에서 한식을 배우는 것과 똑같다. 그러니까 본인들이 커갈 수 없다는 걸 알고 자꾸 옆으로 튀는 거다. 분자 요리에 도전하기도 하고”라고 말했다.

여기서 분자요리 역시 평소 최현석이 강조하는 요리법이다. 음식의 질감이나 과정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새롭게 변형하는 것을 말한다. 이탈리안 셰프인 최현석은 분자요리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논란이 커지자 강레오는 26일 다른 매체와 인터뷰에서 “누구를 저격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다만 요리사가 보여주고 싶은 모습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이야기였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