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이서진·유해진이 추천한 야관문, 도대체 뭐길래?

입력 2015-06-27 02:05:02 | 수정 2015-06-27 02:05: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야관문 / 사진= 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야관문 / 사진= 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화면 캡처


‘삼시세끼’ 김광규가 야관문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정선을 방문한 보아와 유해진의 두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읍내에 나갔던 김광규는 남자 정력에 좋다던 야관문을 사왔다. 저녁 준비를 하던 김광규는 처마밑을 떠나지 못했다. 바로 야관문 때문.

이서진은 “저 형 못살겠다”며 김광규를 타박했다. 그러나 이내 김광규에 곁으로 다가가 야관문 차를 얻어 마셨다. 멀리서 지켜 보던 유해진도 “관심이 가네요”라며 야관문 차를 얻어 마셨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