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제작진이 밝힌 섭외기준 "인지도 상관없다"

입력 2015-06-27 09:21:44 | 수정 2015-06-27 09:2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복면가왕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복면가왕



'복면가왕' 제작진이 출연자 섭외 기준을 공개했다.

'복면가왕'을 제작한 민철기 PD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출연자 섭외 기준으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인지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복면가왕' 민철기 PD는 "인지도가 다소 떨어지라도 노래만 잘 한다면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다. 우리가 직접 나서서 노래를 잘하는 스타들을 찾아보기도 하고, 그쪽에서 먼저 출연을 요청하기도 한다"고 출연자 섭외 기준을 밝혔다.

또한, 민철기 PD는 "대중에 인지도가 낮은 스타라도 가창력을 겸비한 준비된 출연자면 좋다. 앞으로도 이러한 방향성을 가지고 가창력이 충분한 출연자를 섭외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28일 '복면가왕'에서는 클레오파트라를 위협할 새로운 복면가수 8인이 등장해 놀라운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복면가왕' 섭외 기준에 누리꾼들은 "복면가왕 대박" "복면가왕 최고다" "복면가왕 대단하네" "복면가왕 역시 재밌어" "복면가왕 기대됩니다" "복면가왕 김연우 누가 이길지" "복면가왕 이번주 본방사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