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레오, 최현석에 공식사과 표명…"소속사 대표 직접 방문"

입력 2015-06-27 09:40:47 | 수정 2015-06-27 09:40: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강레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강레오



강레오 측이 최현석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최현석 측은 26일 인터뷰를 통해 "강레오 셰프 소속사 대표가 오후 5시께 회사로 직접 찾아와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최현석 셰프는 이런 일로 요리사들끼리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은 안 좋다고, 서로 이러지 말자고 했다. 솔직히 우리가 잘못한 것은 없지만 서로가 화해를 하고 해프닝으로 끝내는 방향으로 마무리지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최현석 측은 "이번 논란 관련해 우리는 회사 차원의 강경 대응을 고려했다. 이에 대해 최현석 셰프가 굳이 그렇게까지 하면 요리사 지망생들에게 보기 안 좋을 것 같다며 서로가 오해를 푸는 방향으로 정리하자고 임원들을 설득했다. 강레오 셰프 소속사 대표도 공식 사과를 전달했고 해서 좋게 마무리하는 방향으로 결국 결론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현석 측은 "최현석이 재빠른 중재를 원했다. 후배들에게 악영향을 끼치고, 부정적인 모습이 비쳐지면 보기 좋지 않다는 것이다. 최현석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지 않고 좋은 쪽으로 흘러가는 것을 원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레오 셰프는 인터뷰를 통해 요리사의 잦은 방송 출연을 비판하면서 국내파 요리사들을 겨냥한 듯한 발언을 해서 논란이 일어난 상황이었다.

강레오의 공식사과에 누리꾼들은 "강레오 안타깝다" "강레오 왜 그랬지" "강레오 너무하네" "강레오 직접 사과는 안하네" "강레오 대리인이 사과한듯" "강레오 본인 입장은" "강레오 웃기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