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현석, 강레오 사과 받아들여 "후배들에게 악영향 주지않았으면"

입력 2015-06-27 10:12:08 | 수정 2015-06-27 10:12: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최현석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최현석



최현석이 강레오와 화해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최현석 측은 26일 인터뷰를 통해 "강레오 셰프 소속사 대표가 오후 5시께 회사로 직접 찾아와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최현석 셰프는 이런 일로 요리사들끼리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은 안 좋다고, 서로 이러지 말자고 했다. 솔직히 우리가 잘못한 것은 없지만 서로가 화해를 하고 해프닝으로 끝내는 방향으로 마무리지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최현석 측은 "이번 논란 관련해 우리는 회사 차원의 강경 대응을 고려했다. 이에 대해 최현석 셰프가 굳이 그렇게까지 하면 요리사 지망생들에게 보기 안 좋을 것 같다며 서로가 오해를 푸는 방향으로 정리하자고 임원들을 설득했다. 강레오 셰프 소속사 대표도 공식 사과를 전달했고 해서 좋게 마무리하는 방향으로 결국 결론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현석 측은 "최현석이 재빠른 중재를 원했다. 후배들에게 악영향을 끼치고, 부정적인 모습이 비쳐지면 보기 좋지 않다는 것이다. 최현석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지 않고 좋은 쪽으로 흘러가는 것을 원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강레오는 한 웹진과의 인터뷰에서 “요리사가 단순히 재미만을 위해 방송에 출연하면 요리사는 다 저렇게 소금만 뿌리면 웃겨주는 사람이 될 것이다”, “한국에서 서양음식을 공부하면 자신이 커갈 수 없다는 걸 알고 자꾸 옆으로 튄다. 분자 요리에 도전하기도 하고”라고 발언해 최현석 셰프를 비난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현석 측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최현석 대박" "최현석 대인배네" "최현석 자기도 민망할듯" "최현석 안타깝다" "최현석이 잘 수습한듯" "최현석 멋있다" "최현석 화날만했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