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도권 시내버스·지하철 요금 일제인상…'조조할인제' 무엇?

입력 2015-06-27 11:27:36 | 수정 2015-06-27 11:42: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늘부터 수도권 시내버스 요금과 지하철 요금이 일제히 올랐다.

경기·인천지역 일반 버스 요금은 1천100원(성인 카드 기준)에서 1천250원으로, 서울지역은 1천50원에서 1천200원으로 각각 150원씩 인상됐다.

서울지역 심야버스는 1천850원에서 2천150원으로, 광역버스는 1천850원에서 2천300원으로, 마을버스는 150원 오른 900원으로 결정됐다.

인천지역 마을버스 요금도 800원에서 950원으로 올랐다.

경기지역 버스는 일반, 좌석형, 직행좌석형으로 구분된다.

좌석형은 1천800원에서 2천50원으로, 직행좌석형은 2천원에서 2천400원으로 각각 인상됐다.

경기순환버스는 직행좌석형 인상액을 적용, 2천600원을 받는다.

국토교통부가 운영하는 광역급행버스(M버스)도 기본요금이 2천원에서 2천400원으로 올랐다.

5㎞마다 100원씩 올라가 최대 3천100원을 낸다.

요금 인상과 함께 서울·경기지역 버스에는 '조조할인제'가 도입됐다.

서울지역에서는 오전 6시30분 이전 교통카드를 이용해 탑승하면 기본요금을 20% 할인받을 수 있다.

경기지역은 직행좌석형에만 적용, 오전 4시∼6시 30분 탑승하는 승객은 인상분인 400원을 할인받는다.

서울·인천 지하철 기본요금도 1천50원에서 1천250원으로 인상돼 27일 첫차부터 적용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