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무성 대표, 야당 비판나서…"경제살리기 협조 안한다"

입력 2015-06-27 12:05:20 | 수정 2015-06-27 12:0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트위터/김무성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트위터/김무성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야당에 대한 비판에 나섰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평택 블루베리 판촉 행사에 참석 후 가진 인터뷰에서 "전날 의원총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대한 뜻은 존중돼 당에서 수용이 됐고, 의원들의 생각도 존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김무성 대표는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를 두고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 당내 분위기에 대해 "의총 결과를 가지고 당 지도부와 만나 잘 상의하겠다"며 "그 자리가 최고위원회의가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무성 대표는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이 만든 것과 다름 없는 당"이라며 "그런 일은 있을 수 없고 있게 하지도 않겠다"라고 박근혜 대통령의 탈당설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한편, 김무성 대표는 야당의 반발에 대해 "대통령의 말씀처럼 경제가 어려워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법안 통과 요청에 야당이 전혀 협조를 안 해주는 게 사실 아닌가"라며 "답답한 대통령의 심정과 우리 당도 똑같은 마음"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