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이, 광희 소개팅女로 깜짝 등장…'설렘 폭발'

입력 2015-06-28 09:17:06 | 수정 2015-06-28 11:14:19
글자축소 글자확대
무한도전 유이, 광희 소개팅女로 깜짝 등장…'설렘 폭발'
무한도전 유이, 광희 소개팅女로 깜짝 등장…'설렘 폭발' 사진=무한도전 방송화면/유이기사 이미지 보기

무한도전 유이, 광희 소개팅女로 깜짝 등장…'설렘 폭발' 사진=무한도전 방송화면/유이


'무한도전'에 유이가 등장해 광희와 소개팅을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 화제다.

2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로맨스가 필요해' 특집으로 유이와 광희가 만나 이목을 끌었다.

이날 무한도전 제작진이 유이를 좋아하는 광희를 위해 소개팅을 주선하면서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광희는 대뜸 유이에게 "너 바쁘지 않냐. 키스신 찍었더라"며 드라마 '상류사회' 속 장면을 지적했다.

유이는 광희에게 "만나자마자 무슨 그런 걸 말하냐. '잘 지냈어' 이런 걸 먼저 물어보지 않냐"며 웃었다.

광희는 유이에게 "나 너무 망가지는 모습 많이 보이지 않았냐. 매력 떨어졌냐. 어깨 뽕도 안 넣었다. 성준 씨보다 어깨 좁아 보이냐."등을 연달아 물으며 흥분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무한도전'에 등장한 유이는 광희의 애정표현에 "장난 같다"고 의심했다. 이어 유이는 광희에게 "왜 나 뚱뚱할 땐 연락안했느냐"고 물었다.

광희는 유이에 "만나는 사람 없어? 좋아하는 사람은?"며 잇따라 질문했다. 유이는 광희에게 "이게 문제라고"라며 "장난 같다니까"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광희는 "내가 진지하게 하면 메스껍다 할 거 아냐. 내가 그럼 각 잡고 하면 좋냐"고 응수했다.

유이는 "그런 뜻이 아니라 너의 스타일이 있지만 매번 장난 같다"고 토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