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라질, 파라과이에 승부차기 끝에 패했다…코파아메리카 대이변

입력 2015-06-28 09:25:48 | 수정 2015-06-28 11:06:57
글자축소 글자확대
파라과이, '최강' 브라질 승부차기로 꺾었다…코파 4강 진출
파라과이, '최강' 브라질 승부차기로 꺾는 대이변…코파아메리카 4강(사진=코파아메리카 홈페이지 파라과이 브라진전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파라과이, '최강' 브라질 승부차기로 꺾는 대이변…코파아메리카 4강(사진=코파아메리카 홈페이지 파라과이 브라진전 캡쳐)


파라과이가 대이변을 일으키며 2015 칠레 코파 아메리카 4강에 진출했다. 파라과이는 브라질을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전 끝에 4대 3으로 꺾는 드라마틱한 경기를 펼쳤다.

파라과이는 28일(한국시간) 칠레 콘셉시온의 무니시팔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브라질과 90분간 1대 1로 승부를 가르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4대 3으로 이겨 준결승에 올랐다.

파라과이는 남미에서는 비교적 약체로 분류된다. 그러나 파라과이는 이로써 지난 2011년 아르헨티나 대회 이후 2개 대회 연속으로 4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반면 남미 최강 브라질은 지난 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4강 진출에 실패하며 체면을 구겼다.

네이마르(바르셀로나)가 조별리그에서 출전정지 처분을 받아 일찌감치 대회를 마감한 브라질은 이날 한 수 위의 기량을 보유한 미드필더들을 앞세워 중원을 장악하며 전반전까지 경기를 주도했다.

브라질은 전반 15분 호비뉴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파라과이는 세트피스와 노장 스트라이커 로케 산타크루스(크루스아술)의 포스트 플레이로 착실하게 한 방을 노렸다.

승부차기에서 파라과이가 5명의 키커 가운데 산타크루스 한 명만 실패한 반면 브라질은 에베르톤 히베이루(알아흘리)와 더글라스 코스타(바이에른 뮌헨) 두 명의 슈팅이 실패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