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LPGA 최나연, 2R 단독 선두 도약…우승 가능성 높여

입력 2015-06-28 09:32:50 | 수정 2015-06-28 09:32:50
글자축소 글자확대
LPGA 최나연 오전 7시 기준 단독 선두…허미정은 2타 뒤진 2위
LPGA 최나연, 2R 단독 선두 도약…우승 가능성 높여(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한경닷컴 DB)기사 이미지 보기

LPGA 최나연, 2R 단독 선두 도약…우승 가능성 높여(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한경닷컴 DB)

최나연(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대회 36홀 최소타 기록을 세우며 선두로 올라섰다.

악조건 속에서도 최나연은 중간합계 13언더파 129타를 적어내 시즌 두 번째 우승의 가능성을 높였다.

최나연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7천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7개를 쓸어담았다. 이와 함께 최나연은 보기 1개를 곁들여 8언더파 63타를 몰아쳤다.

폭풍우가 불어 경기 진행에 차질을 빚었지만 최나연은 중간합계 13언더파 129타를 적어냈다.

최나연은 시즌 개막전인 코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바 있다.

3타를 줄인 허미정(26)이 중간합계 11언더파 131타를 쳐 최나연을 2타차로 추격했다.

전반에 2타를 줄이며 샷 감각을 조율한 최나연은 후반 들어 맹타를 휘둘렀다.

10번홀부터 12번홀까지 3개홀 연속 버디를 잡은 최나연은 17번홀(파3)에서도 1타를 줄였다.

18번홀(파5)은 이글로 장식하면 후반 9개홀에서만 무려 6타를 줄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