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름다운 나의 신부' 고성희, 시청자 눈물샘 자극 '감성폭발'

입력 2015-06-28 09:51:00 | 수정 2015-06-28 09:5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름다운 나의 신부'의 고성희가 애절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27일 방영된 OCN 드라마 '아름다운 나의 신부' 3화에서는 도형(김무열 분)이 주영(고성희 분)의 과거 남자 송학수(이재용 분)를 살해한 혐의를 받으며, 경찰 조사를 받던 중 주영이 과거 도형을 처음 만났을 때가 회상. 전 화에서 도형이 밝힌 3년 전 첫 만남이 아닌 10년 전 과거가 드러나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10년 전 우연한 마주침이었지만 첫 만남부터 주영은 도형을 오빠라고 혼자 되뇌며 그의 교복 입은 모습을 회상해 두 사람의 오랜 인연을 짐작게 했다.

주영은 길에서 취해 비틀거리던 도형을 마주하고 넋을 잃은 듯 도형을 따라나섰고, 취한 채 노래방에 잠든 도형을 찾아 애절한 눈빛으로 도형의 얼굴을 감쌌다. 이어 "도형 오빠, 나 기억해요? 못하죠?"라는 혼잣말을 하며 눈물을 머금는 주영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애잔하게 만들기도. 마지막 인사인 듯 도형에게 키스하려던 주영은 도형이 깨자 당황스럽고 부끄러운 얼굴로 돌아서 자신을 노래방 도우미라고 거짓말을 하고는 자리를 박차고 떠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