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너를 사랑한 시간', 시청률 11% 뚫은 하지원·이진욱의 '먹방'은?

입력 2015-06-28 13:55:46 | 수정 2015-06-28 13:55: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너를 사랑한 시간', 최고시청률 11% 뚫은 하지원·이진욱의 '먹방'은?
'너를 사랑한 시간', 최고시청률 11% 뚫은 하지원·이진욱의 '먹방'은?(사진='너를 사랑한 시간'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너를 사랑한 시간', 최고시청률 11% 뚫은 하지원·이진욱의 '먹방'은?(사진='너를 사랑한 시간' 캡쳐)


‘너를 사랑한 시간’이 첫 방송부터 큰 호평을 받은 가운데 최고 시청률이 11.19%까지 치솟으며 앞으로의 시청률 상승까지 기대하게 만들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너를 사랑한 시간' 1회는 남자친구의 양다리로 인해 큰 충격을 받았음에도 마지막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그의 결혼식에 참석하는 오하나(하지원 분)와 그의 옆을 지키는 17년지기 최원(이진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너를 사랑한 시간’ 1회는 수도권 기준 8.6%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수도권 기준 7.6%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호평’ 만큼이나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너를 사랑한 시간’ 첫 회는 인생의 반을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 ‘연애불가’ 상태로 지내온 하나와 원의 과거 이야기와 함께 현실공감 가득한 인물들의 성격과 배경들이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버무려지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날 최고의 1분은 하나와 원의 두근두근 ‘한밤 불닭 먹방신’(22:59)이 차지해 눈길을 끈다. 이 장면은 닐슨 수도권 기준 11.19%까지 치솟으며 첫 회 방송의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과거 “너를 사랑하는 일은 절대 없을 거야”라는 원의 비밀을 머금은 다짐 같은 고백이 마치 현실 연애의 저주가 됐다고 믿는 하나. 그의 연애 수난사가 공감 가득한 얘기로 버무려진 가운데 하나는 직장과 연관 돼 있는 양다리 남친의 결혼식에 참석했고, 그런 그의 ‘일일 남친’을 자처한 원의 흑기사 같은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선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