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키스신 촬영에서 조정석의 굉장한 배려 있었다"

입력 2015-06-29 19:43:27 | 수정 2015-06-29 19:4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 나의 귀신님' 제작발표회, 조정석-박보영 / 사진 = 진연수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오 나의 귀신님' 제작발표회, 조정석-박보영 / 사진 = 진연수 기자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키스신 촬영에서 조정석의 굉장한 배려 있었다"

배우 박보영과 조정석이 키스신 에피소드를 전했다.

29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 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조정석, 박보영, 김슬기, 임주환, 박정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케이블 채널 tvN '오 나의 귀신님'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박보영은 "사실 난 그동안 작품에서 키스신을 해 본 적이 없다. 이번에 처음으로 키스신을 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보영은 "그래서 걱정이 많이 됐다. 키스신도 많이 찾아 봤다. 촬영에서 조정석 씨의 굉장한 배려가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조정석은 "박보영과의 첫 키스신 촬영에서 나도 긴장을 많이 했다"며 "내가 잘 리드해야 할 거 같은 부담감도 있었고, 박보영의 팬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조정석은 "그저 예쁜 그림을 만들고자 신경 썼다. 감독이 잘 찍어준 덕분에 잘 나온 것 같다"며 "둘다 긴장을 많이 해서, 키스신이 끝나자마자 '해냈군'이라며 서로 하이파이브를 했다. 나이가 많다고 다 지도를 하는 건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조정석은 "박보영에게 음탕연기를 따로 지도한 건 없다. 박보영이 정말 잘한다. 몰입도가 좋아서 빙의가 익숙할 정도다"고 말해 이번 드라마에서 둘의 연기 호흡을 기대케 했다.

한편 조정석, 박보영, 임주환, 김슬기 박정아 등이 출연하는 '오 나의 귀신님'은 음탕한 처녀 귀신에게 빙의된 소심한 주방보조 나봉선(박보영)과 자뻑 스타 셰프 강선우(조정석)가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7월 3일 첫 방송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