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문희경, 놀라운 가창력 선보이더니…강변가요제 대상 수상

입력 2015-06-29 07:42:23 | 수정 2015-06-29 07:4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문희경 / 사진=일밤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문희경 / 사진=일밤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



배우 문희경이 '복만가왕'에 출연해 놀라운 가창력을 선보였다.

2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7대 가왕에 도전하는 8명의 새 복면가수들이 열띤 경연을 펼쳤다.

이날 1라운드 4조로 출연한 '사모님은 쇼핑중'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은 듀엣곡으로 한영애의 '누구 없소'를 열창했다.

그 결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이 승리했고, '사모님은 쇼핑중'은 솔로곡 무대를 위해 준비한 알리의 '365일'을 열창하며 가면을 벗었다.

가면 속에 가려졌던 '사모님은 쇼핑중'의 정체는 배우 문희경으로 밝혀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문희경은 1987년 '강변가요제'에서 '그리움은 빗물처럼'이란 곡으로 대상을 수상, 가수의 꿈을 키웠던 실력자였다.

문희경은 가면을 벗고 "일단 뭉클하다. 내가 다시 노래할 수 있으리라곤 생각 못했는데 가슴이 벅차고 뜨겁다"며 "오랫동안 노래를 안했다. '복면가왕'을 준비하면서 발성과 호흡을 체크하고 연습하다보니 또다른 열정이 생기더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