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유비, 세책방 접선 첫 공개…'반전매력 폭발'

입력 2015-06-29 10:18:29 | 수정 2015-06-29 10:18: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유비 / 사진=콘텐츠 K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유비 / 사진=콘텐츠 K 제공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이유비의 ‘세책방(현재의 책 대여점) 접선’이 첫 공개돼 묘한 떨림을 선사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내달 8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 측은 29일 이준기와 이유비의 촬영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밤선비'는 눈이 부실만큼 아름다운 관능미를 가진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이준기 분)을 중심으로 '흡혈귀'라는 흥미로운 소재를 통해 달콤살벌한 로맨스, 오싹함과 스릴 등을 안길 판타지멜로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검은색 도포를 입고 갓을 쓴 성열과 보라색 도포를 입고 남장을 한 조양선(이유비 분)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극중 ‘뱀파이어 선비’ 성열은 세간에 유명한 책들을 사 모으는 ‘음석골 선비’로 어마어마한 책 구입량으로 인해 ‘책쾌’라면 누구나 한 번쯤 만나보고 싶어하는 인물. 그런 가운데 남장 책쾌 양선이 그와 함께 세책방에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두 사람의 뒤로 빽빽하게 책장을 채우고 있는 서책들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세책방에 들어서서 무엇인가를 탐색하는 듯 주변을 살피는 양선의 모습과 다부진 결심을 하는 듯한 주먹을 꼭 쥔 모습이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

이는 성열이 자칭 못 구하는 책이 없는 한양 최고의 책쾌인 양선에게 자신이 원하는 책을 찾아달라는미션을 준 뒤 그의 안내에 따라 한 세책방에 모습을 드러낸 장면이 담긴 것이다. 뱀파이어 선비인 김성열이 양선의 안내에 따라 자신이 원하는 책을 구하기 위해 친히 행차를 한 것.

무엇보다 성열은 서늘한 ‘뱀파이어 아우라’를 발산해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면서 양선을 향해 그윽한 눈빛을 보내 여심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처럼 서늘함과 따스함, 상반된 두 가지 매력을 동시에 뿜어내며 심장을 쉴새 없이 두근대게 하는 동시에 성열과 양선이 보여줄 로맨스에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양선을 통해 성열이 찾으려고 하는 책이 어떤 책일지도 관심을 모은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 책은 ‘정현세자(이현우 분) 비망록’으로 정현세자는 성열이 뱀파이어가 되기 전 그의 둘도 없는 벗이었다. 이에 성열이 자신의 벗이었던 ‘정현세자’의 비망록을 왜 찾는 것인지, 양선과 함께 이를 찾으며 어떤 얘기가 그려질 지 궁금증과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측은 "공개된 스틸 속 장면은 김성열과 조양선이 고객과 책쾌로 만난 후 함께 서책을 찾아나선 장면으로, 책쾌로서 성열이 찾아달라는 책을 꼭 찾겠다고 다짐하는 양선의 모습이 귀엽게 그려질 예정이다"라며 "특히 묘한 분위기의 세책방에서 두 사람의 모습이 흥미롭게 담길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7월 8일 첫 방송되는 '밤선비'는 MBC 최고의 화제작이었던 '해를 품은 달'에 이은 올 여름 단 하나의 판타지멜로가 될 것으로 벌써부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