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너를 사랑한 시간' 하지원-이진욱, 서로 다른 男女와 마주…인연의 시작 예고

입력 2015-06-29 11:37:28 | 수정 2015-06-29 11:38: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BS ‘너를 사랑한 시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 ‘너를 사랑한 시간’


‘너를 사랑한 시간’ 하지원과 이진욱이 우산 속에서 서로 다른 남녀와 마주하며 서로 다른 ‘인연’의 시작을 예고해 가슴 두근거림을 선사했다.

서로를 너무 잘 아는 두 사람은 각각 서로 연하남녀에게 흔들리고 있는 모습에 질투 섞인 모습을 보였던 가운데, 이들의 인연이 어떻게 전개될지 호기심과 궁금증을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이야기가 본격 전개되며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고 있는 ‘너를 사랑한 시간’은 하지원과 이진욱의 환상의 연기와 케미, 가슴 설레이는 에피소드 등이 ‘입소문’을 타며 화제성에서 단연 1등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너를 사랑한 시간’ 2회에서는 새롭게 등장한 뉴페이스 연하남 인턴사원 기성재(엘)로 인해 조금씩 흔들리는 오하나(하지원 분)와 후배 신입승무원 이소은(추수현 분)의 대시를 받는 최원(이진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너를 사랑한 시간’ 2회는 수도권 기준 7.3%를 기록했고,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는 7.2%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발걸음을 디뎠다.

“인생의 중요한 반전은 언제나 느닷없이 찾아온다”는 하나의 독백으로 시작된 이번 방송에서 하나는 ‘구연정 슈즈’ 홈쇼핑 론칭이 물 건너가 매일 같이 고군분투해야만 했다. 그런 그를 조금씩 흔든 건 풋풋한 인턴사원 성재.

하나는 출근길 원과의 통화 중 자신의 문서를 집어다 준 성재의 호의에 기분 좋아했고, 자신의 사무실에 인사를 하러 온 성재를 보곤 약간은 놀라워했다. 마케팅팀 인턴으로 들어온 성재는 “안녕하십니까. 오늘부터 마케팅팀 인턴으로 일할 기성재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고, 그런 그를 빤히 쳐다본 하나는 아리송한 자신의 기억을 되짚으면서도 “반갑습니다. 기성재씨”라며 답했다.

앞서 자신의 구두상자를 같이 날라준 성재를 기억한 하나. 업무적으로 자꾸 마주치게 되는 성재는 늦은 시간 야근을 하고 있는 하나에게 야식을 챙겨주며 “여자 혼자 있으면 위험하다”는 등 하나에게 호의를 감추지 않았고, 자신에게 슬리퍼를 챙겨주며 집에 바래다 주며 “누나”라고 부르는 모습에 결국 하나 역시 조금씩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원에게도 다른 인연의 서막이 올랐다. 항공사 신입승무원 소은은 지난번 비행 중 자신을 난처한 상황에서 구해준 원에게 이를 빌미 삼아 함께 식사할 것을 요청했고, 소은은 그를 “오빠”라 부르며 자신의 마음을 당당하게 드러냈다.

하나와 원은 서로에게 다가오는 연하남녀로 인해 묘한 질투심에 투닥거렸다. 매번 연애에 미끄러지는 딸로 인해 고민에 휩싸인 하나 엄마(서주희 분)는 원을 내심 사윗감으로 점 찍고 있었고, 오지랖 속에서 두 사람은 마주 앉아 밥을 먹으며 서로에게 생긴 묘한 인연에 대해 대화를 이어갔다.

‘공과 사’를 운운하며 사내연애를 반대하던 하나는 “오늘은 안 만나? 그 ‘오빠’ 말이야~”라며 소은에 대해 은근슬쩍 물었고, 원은 “회사 후배라니까~”라며 극구 부인하는 모습을 보이며 “그 꼬맹이는 뭐라고 하는데?”라며 물었다. 이에 하나는 “팀장님~ 남녀관계는 호칭에 따라 정리 되는 거야. 선배님이면 선배님이라고 해야지~ 오빠가 뭐야~”라고 핀잔을 줬다.

묘한 질투심과 묘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의 마음을 들여다 본 하나와 원. 2회 엔딩에서 하나는 비가 오는 바람에 회사 앞에서 머뭇거리게 됐고, 전 남친이자 자신의 회사 동료 윤민지(고원희 분)와 양다리를 걸쳐 결혼한 주호준(최정원 분)이 마중 나오는 모습을 지켜보며 쓸쓸함을 느껴야만 했다. 그 시간 원은 하나를 향해 달려오고 있었던 상황.

그런 하나와 원에게 우산을 씌워 주고, 우산 속에 들어온 이는 각기 다른 연하남녀였다. 하나는 가방으로 머리를 가린 채 뛰어가던 찰나 자신에게 우산을 씌워주는 성재와 마주했고, 하나에게 달려가던 원의 우산 속으로는 소은이 뛰어 들어왔다.

이렇듯 ‘심쿵’ 하는 순간 속에서 각기 다른 인연의 서막을 올린 하나와 원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함께 심쿵하며 앞으로의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큰 궁금증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무엇보다 이를 연기하는 하지원과 이진욱의 환상의 연기력과 가슴을 설레이게 만드는 케미스트리, 두 사람 사이의 17년 에피소드는 시청자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되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너를 사랑한 시간’ 2회를 본 시청자들은 “엘이 하지원 우산 씌워주는데 내가 다 심쿵했다! 엘 완전 구세주!”, “이진욱 우산에 뛰어든 추수현 완전 대박!”, “여자들은 연하남이 ‘누나’라고 부를 때 심쿵하고 남자들은 연하녀가 ‘오빠’라고 부를 때 심쿵하지 않나.. 나도 오늘 완전 심쿵했다!”, “하지원 이진욱 케미 너무 좋은데 설마 엇갈리는 인연의 서막인가요ㅠㅠ”, “빗속 우산 교차신에 내 마음이 너무 심쿵했다~ 완전 설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너를 사랑한 시간’은 인생의 반을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 ‘연애불가’ 상태로 지내온 두 남녀가 겪는 아슬아슬한 감정들과 성장통을 섬세하게 터치하며 숨어있는 연애세포를 자극할 현실공감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7월 4일 토요일 밤 3회가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