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리비아 핫세 딸 인디아 아이슬리, 엄마 얼마나 닮았나 보니…

입력 2015-06-29 17:43:45 | 수정 2015-06-29 17:43: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올리비아 핫세 인디아 아이슬리 / 올리비아 핫세 인디아 아이슬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기사 이미지 보기

올리비아 핫세 인디아 아이슬리 / 올리비아 핫세 인디아 아이슬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올리비아 핫세 인디아 아이슬리

올리비아 핫세가 걸스데이 민아를 극찬해 화제인 가운데, 그녀의 딸 인디아 아이슬리에게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1951년 생인 올리비아 핫세는 런던 드라마 스쿨에서 공부하던 중 프랑코 제피렐리 감독에 발탁돼 1968년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줄리엣 역을 맡아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올리비아 핫세의 딸 인디아 아이슬리는 1993년 올리비아 핫세의 세 번째 남편 데이비드 아이슬리 사이에서 태어났다. 높은 콧대와 진한 이목구비, 진갈색 머리카락, 뽀얀 피부가 엄마를 쏙 빼닮아 눈길을 끌고 있다.

올리비아 핫세 인디아 아이슬리 / 올리비아 핫세 인디아 아이슬리기사 이미지 보기

올리비아 핫세 인디아 아이슬리 / 올리비아 핫세 인디아 아이슬리


한편, 과거 올리비아 핫세의 딸 인디아 아이슬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엄마와 함께 찍은 가족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올리비아 핫세는 63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미모를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인디아 아이슬리는 미국 ABC-TV 드라마 ‘미국 10대의 숨겨진 삶’, 영화 ‘헤드스페이스’, ‘언더월드4: 어웨이크닝’, ‘말레피센트’ 등에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