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리스 디폴트 우려, 한국 경제 영향은?

입력 2015-06-29 18:40:50 | 수정 2015-06-29 18:41:04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리스 디폴트 위기 유럽증시 / 그리스 디폴트 위기 유럽증시 사진=YTN 뉴스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그리스 디폴트 위기 유럽증시 / 그리스 디폴트 위기 유럽증시 사진=YTN 뉴스 캡처


그리스 디폴트

그리스가 디폴트 위기에 빠진 가운데, 이러한 상황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리스 정부는 29일(한국 시각) 긴급 내각회의를 통해 유럽연합(EU)이 제안한 구제금융 협상안에 대한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 전까지 은행 영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사실상 그리스 경제는 마비 상태에 빠졌다. 오는 30일 상환기일인 15억 유로의 국제통화기금(IMF) 채무 상환 역시 불투명해졌다.

이에 29일 정부는 그리스 사태의 영향은 제한적일 거라고 선을 그었다.

주형환 기획재정부 차관은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그리스발 불안이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그리스가 빚을 갚지 못해 일시적인 디폴트가 발생한다 하더라도 유로존 탈퇴까지 이어질 가능성은 높지 않으며 주변국으로의 불안 확산도 제한적일것이라고 봤다.

특히 우리나라의 대 그리스 수출이 전체 수출의 0.2%에 불과할 정도로 교역규모가 작고, 유럽 주요 은행이 우리나라에 빌려준 돈 중 손실가능성이 있는 금액도 많지 않다며 파급 효과가 크지 않을 거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모든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국제 금융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비상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주식시장은 그러나, 그리스 채무 불이행에 대한 우려로 장 초반 전날보다 1%대 하락하는 등 출렁였다.

최근 현대경제연구원은 디폴트로 유로화 가치가 떨어지면 우리 수출품의 가격 경쟁력이 떨어져 지난해보다 유럽수출 감소세가 1.4%포인트 더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