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석정 '애정공세'에…이찬오, 단호한 '철벽방어'

입력 2015-06-30 00:30:38 | 수정 2016-10-27 22:53: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황석정 '힐링캠프' 출연

황석정의 장난스런 애정공세에도 이찬오 셰프는 꿋꿋했다.

황석정은 2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이날 특별 게스트로 초대된 이찬오 셰프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하지만 요리를 대접한 이찬호 셰프는 계속된 황석정의 구애에도 단답형 혹은 대화를 끊을 수 있는 대답으로 일관해 웃음을 줬다.

이날 황석정은 요리를 설명하는 이찬오 셰프를 보고 "발음이 어눌한 게 정말 매력적"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자 이찬오 셰프는 "집이 의정부 미군부대 옆"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찬오 셰프는 "황석정 때문에 떨리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전체적으로 그렇다"면서 "궁금한 게 있다. 카메라 어디를 쳐다봐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이 말을 들은 황석정이 "날 보시면 된다"며 "내 눈이 어떤 카메라보다 자세하게 보고 있다"고 답하자 아무 대답도 하지 않고 웃기만 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황석정이 "농담을 잘 안 하시나 보다"라고 묻자 이찬오 셰프는 "네"라고 짧게 답하는 '철벽남'의 면모를 보여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황석정도 당황했을 듯", "황석정이 요즘 대세인 듯", "황석정, 슬슬 저런 이미지 굳혀가네. 재미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