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혼자 사는 여자' 손담비, 첫 회부터 파격변신

입력 2015-06-30 06:40:00 | 수정 2015-06-30 06:4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나선다.

손담비는 오는 30일(화) 밤 8시 30분 첫 방송되는 올리브TV <유미의 방>에서 싱글녀 '방유미' 역을 맡아 망가지는 모습도 서슴치 않는 리얼 라이프 연기를 선보인다.

<유미의 방>은 혼자 사는 30대 여성의 꾸밈 없는 일상을 담아내는 '싱글 시트콤'으로, 손담비는 첫 회부터 짜장면 먹방을 비롯, 이별 이후 까만 눈물을 흘려 팬더가 되는 등 다양한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특히, 싱글녀의 방구석 생활을 현실적으로 표현한 털털한 행동들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높인다.

후줄근한 잠옷을 입고 뒹굴다 얼굴에 덕지덕지 팩을 바르는 흔한 싱글녀의 실상은 물론, 제모하는 모습까지 거침 없이 보여주는 것. 극중 전남친 이이경(전나백 역)과의 키스씬도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손담비는 "싱글녀의 진짜 일상을 보여주는 것 뿐, 망가지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여자들이 혼자 있을 때 어떤지, 남자들의 환상을 전부 깨버릴까봐 걱정"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키웠다.

손담비와 이이경, 현우, 박진주가 출연하는 <유미의 방>은 6월 30일부터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 올리브TV와 온스타일에서 동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