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종북논란' 신은미, 최근 북한行…사진 봤더니 '깜짝'

입력 2015-06-30 11:41:56 | 수정 2015-06-30 11:41: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종북논란' 신은미 '종북논란' 신은미 / 신은미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종북논란' 신은미 '종북논란' 신은미 / 신은미 페이스북


'종북논란' 신은미

종북 논란 신은미 씨가 북한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북한을 미화한 '종북 콘서트' 논란으로 올해 1월 추방당한 재미동포 신은미 씨(54)가 최근 북한에 입국했다.

신은미 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기는 평양'이라는 제목으로 "저는 일본강연을 마치고 지금 북한에 와 있다. 공항에는 수양딸 설경이가 마중 나와 있었다"고 북한에서의 근황을 전했다.

또 "심 카드를 샀더니 인터넷, 국제전화 모두 가능하다. 너무 바삐 다니느라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틈나는 대로 북녘 동포들의 모습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전문가들은 신은미씨가 김정은 정권의 선전도구로 이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