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역도스타' 김병찬, 하반신 마비뒤 생활고 시달리다가…

입력 2015-06-30 11:46:02 | 수정 2015-06-30 11:46: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역도 스타' 김병찬, 춘천서 '쓸쓸한 죽음'

아시안게임 금메달 역도스타가 자신의 집인 강원 춘천에서 홀로 쓸쓸히 숨진 채 발견돼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7시 20분께 춘천시 후평동의 한 임대 아파트에서 역도 스타 김병찬(46) 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 김모(59)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이 주민은 경찰에서 "거의 매일 저녁에 김씨의 집을 방문하는데 당시에도 가보니 김씨가 작은방 천장을 바라보며 누운 채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숨진 김씨는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에 출전, 이형근(인천 아시아게임 역도 총감독) 선수를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역도 스타 반열에 올랐다.

이후 1991년과 1992년 연이어 출전한 아시아역도선수권대회에서 각 3관왕, 1991년 세계역도선수권대회에서는 은메달(용상)과 동메달(합계) 등을 휩쓸었다.

그런 그에게 불운이 찾아온 것은 1996년. 당시 불의의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되면서 역도계에서 자취를 감췄다.

이후 변변한 직업이나 수입도 없었던 김씨는 매월 52만5천원의 메달리스트 연금으로 어머니와 함께 근근이 생계를 이어갔다.

김씨의 어머니도 2013년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김씨는 혈혈단신이 됐고, 생계는 더욱 어려워졌다.

김씨가 받는 연금이 보건복지부의 최저생계비 지급 기준(49만9천288원)보다 3만원 가량 많다 보니, 최저생계비 지원도 받을 수 없었다.

그나마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등록돼 월 10만원 안팎의 의료급여와 주거급여 등을 받는 게 고작이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