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장진우 "오랜 적자에 요정서 피리 불어…연예인 파티에" '깜짝'

입력 2015-07-01 05:44:00 | 수정 2015-07-01 10:1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장진우 "오랜 적자에 요정서 피리 불어…연예인 파티에" '깜짝'
'택시' 장진우 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장진우 "오랜 적자에 요정서 피리 불어…연예인 파티에" '깜짝'(사진=택시 장진우 캡쳐)


'택시'에 출연한 장진우가 성공 전 어려웠던 시절 얘기를 전해 화제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 토크쇼 택시'에서는 홍석천과 장진우가 출연해 본인들의 창업 성공 노하우를 풀어놨다. 이날 장진우는 본인의 이름을 딴 '장진우 로드'를 돌며 가게를 소개했다.

그러나 장진우는 성공하기 전 오랜 기간 적자운영으로 본인의 전공인 피리를 불고 포토그래퍼로 일하며 사업자금을 충당한 사연 역시 전했다.

장진우는 "사업 초기에는 돈벌이 때문에 요정(술집)이란 곳에서 피리를 불기도 했다"며 "중앙대 국악과 피리 출신"이라고 말했다.

장진우는 "사업 초기 오랫동안 적자였다. 위기감을 느껴서 오히려 가게 3개를 더 냈다. 그러다 포토그래퍼였던 인맥 덕분에 돈을 벌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사진 작업을 하며 연예인 지인들이 많았던 것.

장진우는 "셀러브리티 지인들이 많았다"며 "공효진, 공유, 김민희 등이 내 가게에 와서 파티도 하고 그러면서 유명한 식당이 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