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장진우 "신규 창업 새내기엔 '푸드트럭'이 적격"…왜?

입력 2015-07-01 07:11:00 | 수정 2015-07-01 09:17:39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장진우 "신규 창업 새내기엔 '푸드트럭'이 적격"…왜?
'택시' 장진우 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장진우 "신규 창업 새내기엔 'ㅇㅇㅇㅇ'이 적격"(사진=택시 장진우 캡쳐)


'택시'에 출연한 장진우가 신종 창업 아이템으로 푸드트럭을 추천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 토크쇼 택시'에서는 홍석천과 장진우가 출연해 본인들의 창업 성공 노하우를 풀어놨다.

방송에서 장진우는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푸드트럭을 추천했다.

장진우는 푸드트럭에 대해 "창업하기에는 어느 동네에 가도 비싸다"고 말했다. 이어 장진우는 "트럭 개조가 불법이 아니다"면서 "주차장을 미리 이용하면 된다고 방법을 귀띔했다.

장진우는 본인의 이름을 딴 '장진우 로드'를 돌며 가게를 소개했다.

그러나 장진우는 성공하기 전 오랜 기간 적자운영으로 본인의 전공인 피리를 불고 포토그래퍼로 일하며 사업자금을 충당한 사연 역시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