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정' 결정적 장면! 차승원, 통탄의 오열

입력 2015-06-30 23:20:00 | 수정 2015-06-30 23:2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차광해' 차승원의 통탄의 오열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최정규/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23회에서는 명의 파병 요구를 놓고 자신의 야욕을 드러낸 능양군(김재원 분)과 조선을 지키고자 안간힘을 쓰다 결국 파병을 윤허하게 되는 광해(차승원 분)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형성했다.

그 동안 광해는 명과 후금의 전쟁에 조선 백성의 피를 뿌릴 수 없다는 신념 하에 명의 파병 요구를 단호히 거부해 오는 한편, 조선이 독자적으로 국방력을 길러 자주성을 회복하기 위해 ‘화기도감’을 적극적으로 키워왔다. 그러나 능양군이 지부상소(도끼를 지니고 죽을 각오로 올리는 상소)를 올리며 명에 군사를 파병하지 않으면 명이 조선을 침략할 것이라고 소리치자, 불안감에 휩싸인 백성들이 전란에 대비해 사재기를 하고 거화(횃불시위)에 가담하는 등 도성이 큰 혼란에 빠지고 만다. 이에 벼랑 끝에 몰린 광해는 자신의 대의를 뒤로 한 채 파병을 윤허해야 하는 지 극심한 고뇌에 빠진다.

이 과정에서 광해는 왕좌의 한계와 자신의 무력함을 절감하며, 절절한 오열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광해는 자신의 용상을 어루만지면서, 지난 날 자신을 뒤돌아 본다. 그는 아버지 선조(박영규 분)의 죽음 앞에 “저는 전하와는 다른 임금이 될 것입니다”라고 다짐했던 순간, 왕실을 지키고 선정을 베푸는 군왕이 되리라 다짐했던 순간, 한음 이덕형(이성민 분)에게 “나의 조선은 다를 것이오. 영상”이라며 자신의 청사진을 말하던 순간, 그리고 수많은 중신들 앞에서 ‘화기도감’의 위용을 선보이며 “조선이 만승지국이 될 것이오”라고 천명하던 순간을 회상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이어 광해는 “다를 것이라 했더냐. 너의 조선이 다를 것이라.. 너는 다른 왕이 될 수 있다 하였더냐”며 통탄 속에 오열을 토해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광해의 눈물은 개혁군주의 고독함과 서글픈 한계를 오롯이 담아낸 먹먹한 눈물이었다. 동시에 파병을 통해 희생될 가엾은 백성들을 향한 안타까움과 그들을 지켜줄 수 없는 자신의 무력함을 책망하는 눈물이었다. 차승원은 쓸쓸한 ‘왕의 눈물’을 명불허전의 연기력으로 표현해내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그는 처연한 눈동자와 부들부들 떨리는 몸, 그리고 축 처진 어깨로 시청자들의 연민을 자극하며 폭풍 같은 감정이입을 이끌어냈다. 이에 막바지로 치달을수록 최고의 감정연기로 장면의 깊이를 더해가고 있는 ‘차광해’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인다. 나아가 물러 설 곳 없는 광해가 어떤 행보를 이어 나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