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상류사회' 성준-박형식, 커플 여행에서 주먹다짐

입력 2015-07-01 02:06:00 | 수정 2015-07-01 02:0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위기의 두 남자 성준과 박형식의 묵혀둔 감정이 마침내 폭발, 결국 주먹다짐으로까지 번질 전망이다.

윤하(유이 분)와 준기(성준 분)의 비밀 교제 사실을 알게 된 후부터, 미묘한 신경전을 펼쳐온 두 남자가 오늘(30일), 윤하, 지이(임지연 분)와 함께 떠난 커플 여행에서 끝내 맞붙는다.

준기와 창수의 피 튀기는 난투극은 8회 예고편에도 미리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윤하가 누구 집 딸인 거 알고 일부러 접근한 거잖아.”라는 창수의 도발에 준기는 “네가 하는 혼테크는 정당한 거고, 내가 하는 혼테크는 부도덕한 거야?”라고 되물으며 지금껏 감추고 지냈던 본심을 드러낸다.

그간 보았던 준기의 얼굴이 가면에 불과했다는 것을 안 창수는 더 이상 친구로 지낼 수 없다고 판단, 상하 관계 확실한 본부장의 위치에서 준기를 대하고, 이로써 두 남자의 쫀득쫀득했던 브로맨스 역시 마침표를 찍을 것으로 보인다.

준기와 창수의 불협화음은 두 남자의 우정을 넘어서, 윤하와 지이까지 연결된 네 청춘 남녀의 사랑 이야기에도 위태로운 불씨가 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