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상류사회’ 유이, 엣지 있는 재벌 룩

입력 2015-07-01 06:04:00 | 수정 2015-07-01 06:0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매회 자체 최고시청률을 갱신하며 순항 중인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 속 유이(장윤하 역) 패션이 화제다.

극중에서 유이는 재벌가 자제 역할을 맡았지만 독립을 위해 힘든 일도 마다하지 않으며 재벌답지 않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더욱이 패션에 있어서도 재벌가의 틀에 박힌 럭셔리 룩이 아닌, 유니크한 아이템을 활용해 평범한 듯 엣지있는 룩을 선보여 여성 시청자들에게 워너비 패션으로 다가가고 있다.

첫 방송부터 박형식(유창수 역)과의 맞선 씬에서 선보인 반항아 패션은 방송 직후 엄청난 관심을 모았다. 정략결혼을 목적으로 마련된 자리가 불편한 유이는 상대의 마음에 들지 않으려 일부러 짙은 메이크업에 민소매 티셔츠와 찢어진 청바지를 입고 등장했다.

여기에 눈에 띄는 레드 컬러의 미니백으로 포인트를 주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전체적인 룩이 재벌스럽지 않았지만 유이의 발랄한 이미지와 어우러져 강력한 케미를 만들어냈다.

한편 4회 방송 중 마트 관리담당자에게 도시락을 전달하는 장면에서는 재벌가 자제의 남다른 안목이 엿보이는 패션을 선보였다.

화사한 스트라이프 탑에 메가 트렌드 아이템 와이드 팬츠로 스타일리쉬함을 살렸다. 거기에 큼직한 리본이 돋보이는 블랙컬러 미니 백을 포인트로 활용해 유니크함 또한 놓치지 않았다.

특히 이날 패션은 먼저 보여줬던 반항아 스타일과 대조를 이루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붙잡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