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중국판, 10월 중국 전역에 방송된다…中 CCTV1 "'짝퉁 무한도전' 잡을것"

입력 2015-06-30 17:44:50 | 수정 2015-06-30 17:49: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판 '무한도전' 멤버 누굴 캐스팅할까 보니…
사진=MBC '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무한도전'


MBC 대표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중국판이 오는 10월 25일, 중국 CCTV1 채널을 통해 중국 전역에 방송된다.

MBC는 30일 오전, 중국 베이징 CCTV본사에서 CCTV1채널과 함께 '무한도전' 중국판 합작 정식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10월부터 중국 전역을 대상으로 방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MBC 권재홍 부사장, 백종문 미래전략 본부장, 오정우 미디어사업 본부장, 김엽 예능본부장과 CCTV 장녕 부사장, CCTV1채널 천위 총감, 허문광 부총감, 이경경 국제협력부 부국장, 제작사인 찬싱 프로덕션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MBC [무한도전] 합작 정식계약 체결식에서 MBC 권재홍 부사장은 “CCTV1채널의 중국내 영향력을 잘 알고 있다. [무한도전]은 불가능은 없고 꿈은 꼭 이룬다는 도전정신이 프로그램의 인기비결이다. MBC [무한도전]CCTV와 만나 중국 현지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재탄생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CCTV 장녕 부사장도 "MBC '무한도전'은 각기 다른 군중의 삶을 조명하고 중국과 한국문화의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훌륭한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의 창의력에서 가짜는 진짜의 정신이 없으므로 중국내에서 방송되고 있는 '무한도전'의 유사, 짝퉁 프로그램이 CCTV1채널에서 제작되는 중국판 '무한도전'을 따라잡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 제작을 총괄 지휘하는 CCTV1채널 천위 총감도 "'무한도전' 중국판은 14개 CCTV 채널을 가진 중국 기간방송인 CCTV에서 처음으로 방송되는 한국 포맷의 예능프로그램이고 황금시간대인 저녁 8시에 방송시간을 편성할 만큼 MBC '무한도전'의 도전 정신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CCTV가 국가 기간방송인 만큼 오락 프로그램이지만 창의적이고 인간관계를 중요시하는 사회적인 시각을 갖게 제작할 계획이고, 재미를 주는 연예인 출연 뿐 만 아니라 시청자에게 다가가는 신선한 인물들을 캐스팅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MBC와 중국 CCTV1채널의 중국판 '무한도전' 합작 정식계약체결은 MBC가 중국 대표 기간방송 채널인 CCTV1에 포맷과 제작지원을 통해 MBC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무한도전'을 합법적으로 제작하고, 중국 전역에 방송. 유통한다는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

현재 중국에서는 여러 방송사와 제작사가 '무한도전'을 직접 제작한다거나 유사 프로그램을 만든다며 시장에 혼란을 초래하고 있어 MBC 콘텐츠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피해를 입혀왔다.

앞으로 MBC는 '무한도전'이 CCTV1에서 방송되는 것 이외에는 MBC와 무관한 것으로 MBC의 '무한도전'으로 오인케 하거나 혼동을 유발하는 어떠한 행위에도 단호하게 법적 대응할 방침이다.

한편 중국판 '무한도전'은 CCTV1채널에서 오는 10월 25일 일요일 오후 8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12부로 제작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