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부가 유병언 장사" 주진우, 유병언 사망 직전 영상 공개

입력 2015-06-30 18:19:13 | 수정 2015-06-30 18:19: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진우 유병언 / 주진우 유병언 사진=주진우 기자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주진우 유병언 / 주진우 유병언 사진=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주진우 유병언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고 유병언 회장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29일 주진우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녕하십니까. 주진우 기자입니다. 제가 '페이스북'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부족하고 부끄러우니 지적해 주시고 가르쳐 주십시오"라며 "인사만 드리기는 송구해서 구원파 유병언 회장의 마지막 모습을 공개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주진우 기자는 "처음 공개되는 영상입니다. 아마 검찰도 이 영상은 가지고 잊지 않을 겁니다"면서 "유 회장 (뒷자리에서 내린 사람)이 순천의 야망연수원에 도피했을 때 모습으로 발걸음이 가볍습니다"라고 말했다.

주진우 기자가 공개한 40초가량의 영상 속 고 유병언 회장은 차량 뒷좌석에서 내려 건물로 들어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정확한 날짜는 공개되지 않았다.

주진우 기자는 "정부는 유 회장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고 추정했죠. 정부의 어떤 사람들은 유병언의 죽음을 알고 있었습니다"라며 "그런데 24만 군데서 반상회를 열고, 연인원 145만명의 경찰을 투입해 유병언을 잡겠다고 떠들었죠. '유병언 장사'를 한 셈이죠. 세월호 사건에서 유병언은 정부의 구원파였으니까요"라고 유 회장의 죽음에 의혹을 제기했다.

주진우 기자는 자세한 내용은 '시사인'에서 확인하기 바란다는 내용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