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 통합신청 한 번으로 전체 상속재산 조회 가능해진다

입력 2015-06-30 18:32:12 | 수정 2015-06-30 18:32: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앞으로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를 통해 사망신고 시 사망자의 재산 확인을 위해 개별기관을 일일이 방문하지 않고 통합신청 한번으로 상속재산 조회가 가능해진다.

30일 행정자치부와 정부3.0 추진위원회는 정부 맞춤 서비스 구현의 일환으로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사망자의 상속재산을 확인하기 위해서 상속인은 사망자의 주민등록 주소지 관할기관에 사망신고 후 금감원, 국민연금공단, 세무서 등 7곳을 방문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로 상속인은 사망신고와 동시에 상속재산조회를 신청하면 금융재산, 토지 소유, 자동차 소유, 국민연금 가입유무, 국세, 지방세 등의 사망자의 전체 상속재산을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인은 민법에 의거한 상속인과 상속대리인이 해당된다.

토지·자동차·지방세는 7일, 금융·국세·국민연금 정보는 20일 이내 홈페이지 및 우편 등으로 결과 확인이 가능하다.

특히, 금감원은 은행마다 예금잔액(합계)까지 확인이 가능하도록 금융거래 조회 시스템을 개편했다.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과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등은 이날 서울시 은평구청에서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 개통식에 참석해 상속재산 조회신청 과정을 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