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주하 "손석희와 뉴스 경쟁, 내가 감히…" 이혼 후 새출발

입력 2015-07-01 09:40:07 | 수정 2015-07-01 11:1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MBN' 김주하, 손석희와 뉴스 경쟁 언급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김주하 앵커가 손석희와 동시간대 뉴스 경쟁에 대해 언급했다.

김주하 앵커는 1일 오전 10시 30분 새 둥지인 서울 중구 퇴계로 MBN 사옥에 첫 출근했다.

김주하는 손석희 앵커에 대해 "감히 내가 따라갈 수 없는 분"이라며 "손석희 선배는 더 많은 경력을 갖춘 분이고 함께 이름이 거론된다는 자체가 내겐 너무 큰 영광이고 부담이다"고 말했다.

김주하 앵커는 이날부터 MBN 측과 실무협의를 진행해 조만간 메인뉴스인 평일 'MBN 뉴스8'의 앵커로 합류할 예정이다. 그는 지난 1997년 MBC에 아나운서로 입사해 '뉴스데스크' 등을 진행하며 간판 앵커로 활약했고, 지난 3월 MBC에서 퇴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