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현정, 정대선 집안서 반대, 정몽준 도움으로 결혼" (호박씨)

입력 2015-07-01 09:59:59 | 수정 2015-07-01 09:59: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 방송 캡처


노현정, 정대선 부부의 결혼 뒷이야기가 밝혀졌다.

지난 30일 방송된 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에서 노현정 전 아나운서와 현대가 정대선과 결혼 비화를 공개했다.

이날 이상민은 "노현정과 결혼을 정대선의 형과 시어머니 이행자 여사가 반대했지만 정대선이 고집을 피우니 작은아버지인 정몽준 의원이 아나운서가 되려면 얼마나 힘든 줄 아느냐며 도움을 줘서 결혼에 골인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래서 노현정이 정몽준 의원 선거운동을 돕기도 했다"며 "노현정이 재벌가로 시집가면서 한때 아나운서들이 오해를 받기도 했다. 한 번은 방배동 재벌가 중매인이 모 아나운서가 자신을 직접 찾아와서 재벌과 연결해달라며 신청서를 작성했다고 하더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에서는 결혼적령기를 넘어 노총각 딱지를 붙이고 다니는 '이제는 장가보내고 싶은 오빠들'과 백마 탄 왕자를 만나 현대판 신데렐라 주인공이 된 '재벌가로 시집 간 스타들'이 공개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