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장인 81.3% 올해 여름휴가 간다

입력 2015-07-01 14:11:00 | 수정 2015-07-01 14:1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올해 여름휴가는 느지막이 휴가를 계획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직장인 1,634명을 대상으로 <올해 여름휴가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드러난 사실이다.

올해 여름휴가를 간다고 답한 직장인은 81.3%로 10명중 8명에 달했다. 그러나 휴가를 계획하는 시기는 지난해보다 다소 늦춰져 9월에 늦은 여름휴가를 보낼 것이라는 직장인도 상대적으로 많았고, 여름휴가는 갈 것이나 시기는 미정이라는 응답자도 있었다.

계획하는 여름휴가 시기는 8월(48.7%)이 절반정도를 차지했고, 이어 7월(25.6%) 9월(16.4%) 순으로 높았다. 시기를 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자도 9.3%로 조사됐다. 지난해 동일조사에서는 8월에 여름휴가를 계획하는 직장인이 59.0%로 올해(48.7%)보다 10.3%P 높았고, 7월에 휴가를 계획하는 직장인도 33.2%로 올해(25.6%)보다 7.6%P 높았다. 반면 9월에 휴가를 계획하는 직장인은 7.8%로 올해(16.4%)가 8.6%P 더 높다.

휴가 비용은 평균 59만원을 예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혼자는 평균 77만원(가계기준), 미혼자는 평균 52만원을 예상했다. 휴가기간은 3일(36.7%)이 가장 많았고, 이어 4일(19.4%), 5일(15.7%), 2일(14.3%) 순으로 계획하는 이들이 많았다. 국내 휴가 지역은 강원도(27.0%)와 부산(26.1%)을 계획하는 이들이 많았고, 주로 바다(47.5%)와 산/계곡(29.8%) 휴양림(16.1%)에서 휴가를 보낼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해외에서 여름휴가를 보낼 계획이라는 직장인이 22.7%로 지난해(18.7%)보다 4.0%P 높았다. 해외 휴가 국가는 동남아 국가(44.4%)와 일본(27.5%) 여행을 계획하는 이들이 많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