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네네치킨 대표, 노무현재단 찾아가 "참담한 심정" 사죄

입력 2015-07-02 13:58:39 | 수정 2015-07-02 13:58: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네네치킨 故노무현 대통령 조롱 광고 논란 / 사진 = 네네치킨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네네치킨 故노무현 대통령 조롱 광고 논란 / 사진 = 네네치킨 페이스북


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닭 다리 합성 사진을 올려 광고한 네네치킨 운영진이 2일 노무현 재단을 찾아 고개를 숙였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오전 11시 30분쯤 네네치킨 대표이사와 담당 본부장, 과장까지 세 분이 오셔서 직접 사과했다"며 "그간 파악된 경위 설명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과 유족 측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본사 해명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해킹이 아니라 내부 담당 직원이 제작해 올린 게시물로, 해당 직원은 "비하 의도는 없었다"고 밝히며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발생해 저희도 너무 당황스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