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딱 너 같은 딸' 김혜옥, 정보석 전초전 돌입

입력 2015-07-03 01:02:00 | 수정 2015-07-03 01:0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혜옥과 정보석이 전초전에 돌입했다.

7월1일 방송된 ‘딱 너 같은 딸’(극본 가성진 연출 오현종 박원국) 33회에서는 판석(정보석)이 애자(김혜옥)에게 전화를 걸어 “저는 마선생님 해병대 후배되는 사람이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은 한 집안의 가장이 우뚝 서야 그 집안이 바로 선다는 이 한 마디다. 마선생님과의 이혼은 무효다.”라고 주장한다.

그 과정에서 애자는 정기(길용우)의 해병대 후배가 바로 1인 시위를 통해 자신을 15년 동안 몸담았던 직장에서 해고되는 상황을 발생하게 한 소판석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오늘(2일) 방송에 앞서 공개된 현장 사진에는 판석의 부동산에서 애자-판석-인성(이수경)이 만나는 장면이 담겨있다. 판석은 애자가 바로 정기의 부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란다. 가뜩이나 판석에 대한 악감정을 갖고 있던 애자는 독기를 품고 판석을 노려보고 있고, 그 가운데 서 있는 인성도 울상을 짓고 있어 이들의 오가는 대화에 관심이 쏠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