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지현 "출산 후 이석증 생겨, 누워있는 상태로…" 충격 고백

입력 2015-07-02 17:21:48 | 수정 2015-07-02 17:21: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지현 이석증 고백 / 사진=TV조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지현 이석증 고백 / 사진=TV조선 제공


이지현이 출산 후 이석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

이지현은 최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변정수의 기적의 밥상' 면역력 특집 2탄 녹화를 진행했다.

이날 이지현은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키운다는 게 이렇게 힘든 건 줄 상상도 못했다"고 토로했다.

특히 그는 "연이어 아이를 낳다 보니 아무래도 몸이 많이 약해졌다"며 "첫째를 낳고 이석증이 생겼다"며 "만성적인 이석증은 늘 어지러움을 느끼는 것이지만, 나처럼 급성이라면 천장과 땅이 뒤집히는 정도다. 눈도 안 떠지고, 일어날 수도, 움직일 수도 없어 계속 누워있는 상태로 너무 어지러워 토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석증은 귀 속 반고리관에 발생한 이동성 결석으로 인해 유발되는 어지럼증을 말한다.

MC 변정수와 최현정, 오한진 박사는 이지현의 사연을 듣고 진심으로 안타까워하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4일 오전 6시20분 방송.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