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네네치킨 사과 "당황스럽다" SNS 담당 직원 찾아…

입력 2015-07-02 18:37:06 | 수정 2015-07-02 18:37: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네네치킨 사과 / 네네치킨 사과 사진=네네치킨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네네치킨 사과 / 네네치킨 사과 사진=네네치킨 제공


네네치킨 사과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해 '일베 논란'에 휩싸인 네네치킨이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홍보 이미지로 논란을 일으킨 유명 치킨프랜차이즈업체 네네치킨이 공식입장이 담긴 사과문을 게재했다.

네네치킨은 2일 새벽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전날 밤 불거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조롱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네네치킨은 해당 글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발생해 너무 당황스럽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문을 연 뒤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이들이 제시한 경위서에 따르면 1일 저녁 네네치킨 경기서부지사는 자사 SNS 계정에 고 노무현 대통령 합성 사진이 올라온 것을 확인한 뒤 지사장 권한으로 삭제조치를 했다.

또 사태의 위중함을 파악한 경기서부지사장은 휴가로 부재 중인 SNS 담당 직원을 찾았고, 본사 측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업로드 한 뒤에서야 그와 연락이 닿았다고 말했다.

SNS 담당 직원은 해킹에 의한 게시물인지 내부제작 게시물인지를 묻는 질문에 “고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서민 대통령과 시민 치킨이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인터넷상에 떠도는 사진을 사용해 제작했다”고 답한 뒤 SNS에 사과 문구를 올렸다고.

이후 경기서부지사는 SNS 계정 피해신고와 함께 모든 게시물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해당 소식을 전해 들은 본사 측은 “고 노무현 대통령 사진 논란에 대한 사실을 설명 드린다”며 2차 사과문을 게재했다.

네네치킨 측은 “2일 새벽 5시경부터 휴가 중인 SNS 담당 직원과 연락이 끊긴 상태”라며 “이번 사태를 통해 SNS 관리의 미비점을 파악했다. 철저한 경위 파악과 신속하고 엄중한 조치를 약속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네네치킨 측은 “고 노무현 대통령 합성사진 게재로 상처 받으신 유족 분들과 노무현 재단을 직접 찾아 뵙고 사과 드리도록 하겠다. 네네치킨을 아껴주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글을 마쳤다.

한편 1일 저녁 네네치킨 본사 페이스북 페이지와 경기서부지사 페이지 등에는 “닭다리로 싸우지 마세요. 닭다리는 사랑입니다. 그럼요 당연하죠 네네치킨”이라는 내용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이 커다란 치킨을 안고 있는 모습을 합성한 사진이 올라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고인을 조롱하려는 의도” 라며 '일베 논란'을 제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