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현민, 야구선수 당시 모습 보니…20kg 감량 전 '깜짝'

입력 2015-07-02 18:41:11 | 수정 2015-07-02 18:41: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소민 연인 윤현민 / 전소민 연인 윤현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기사 이미지 보기

전소민 연인 윤현민 / 전소민 연인 윤현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윤현민

전소민의 '라디오스타' 출연으로 그녀의 연인 윤현민이 화제인 가운데, 윤현민의 야구선수 시절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윤현민은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야구선수 출신임을 밝혔다.

윤현민은 "2004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 이후 두산 베어스로 이적했다"고 과거를 언급했다.

이어 윤현민은 "포지션은 중견수였다. 2군에 있었던 시간이 많았다. 당시 주전은 이종욱 선수였다"며 "25살인 5년 전까지 야구선수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윤현민은 "덩치가 있었다. 89kg였다"며 "이글스에 있을 때 류현진이 2년 후배로 입단했고, 김현수가 직속 중고등학교 후배다. 김현수가 '형 어떻게 하면 야구 잘 할 수 있어요'라고 물은 적도 있다"고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윤현민의 야구선수 시절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유니폼을 입은 윤현민은 큰 키와 우월한 비율, 까무잡잡한 피부와 지금보다 살집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