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끼,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 "돈 쌓아놓고 사는 이유?"

입력 2015-07-02 21:05:59 | 수정 2015-07-02 21:06: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끼 / 도끼 사진=유희열의 스케치북기사 이미지 보기

도끼 / 도끼 사진=유희열의 스케치북


도끼

래퍼 도끼가 음악을 시작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도끼는 지난달 30일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 참여했다. 4년 만에 두 번째 정규 앨범 ‘MULTILLIONAIRE’를 발매한 도끼는 그룹 활동이나 피처링 무대가 아닌 단독으로는 최초로 공중파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유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2006년 ‘올블랙’ 활동 당시 ‘윤도현의 러브레터’에 출연했던 자료 영상이 공개되자 도끼는 “저 때보다 키도 더 안 자랐고 똑같다. 랩은 저 때도 잘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005년 16세의 나이로 데뷔한 도끼는 본인의 앨범은 물론 많은 가수들의 피처링 및 프로듀서로 참여했는데, “음원 사이트에서 힙합으로는 내 곡이 제일 많다”며 “최근 앨범까지 200곡 이상으로 셀 수가 없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래퍼를 직업으로 삼게 된 계기를 묻는 MC 유희열의 질문에 “12살 때 파산한 집안을 살려보려고 시작했다. 음악하면 돈을 벌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한데 이어 “하지만 10년간 돈을 못 벌었다. 그래서 가족들이랑 더 사이가 안 좋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