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서인, 네네치킨 논란에 "유신시대 군화발보다 더 무서운…"

입력 2015-07-02 21:46:47 | 수정 2015-07-02 21:46: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네네치킨 윤서인 / 네네치킨 윤서인 사진=윤서인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네네치킨 윤서인 / 네네치킨 윤서인 사진=윤서인 트위터


네네치킨 윤서인

'네네치킨 논란'에 만화가 윤서인이 입을 열었다.

치킨프랜차이즈업체인 네네치킨이 故 노무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광고를 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만화가 윤서인이 입장을 밝혀 화제다.

윤서인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감히 신성불가침한 성역을 건드린 죄값으로 이제는 치킨 프렌차이즈를 다 문닫게 해야된다고 나섰구나"라는 말로 운을 뗐다.

이어 "아무 영문도 모르는 가맹점 사장님들 연좌제로 줄줄이 밥줄 다 끊길 판"이라며 "바로 책임자 지위해제에 노무현 재단에 찾아가서 대표이사 석고대죄 이게 바로 민주주의 얼마나 정의롭고 당당하신지 이런 세상에 내가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휴 정의란 무엇인가"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일 저녁 네네치킨 본사 페이스북 페이지와 경기서부지사 페이지 등에는 "닭다리로 싸우지 마세요. 닭다리는 사랑입니다. 그럼요 당연하죠 네네치킨"이라는 글과 함께 故노무현 대통령이 커다란 치킨을 안고 있는 합성 사진이 게재됐다.

이에 논란이 커지자 페이지 운영자는 "노무현 대통령도 맛있게 즐기시는 치킨이라는 의미에서 올린 건데 오해하셨다니 죄송하다"라고 황당한 해명을 해 공분을 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