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규민 나온 날…오재원과 신경전 왜

입력 2015-07-02 00:16:39 | 수정 2016-10-27 22:52: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우규민-오재원 일촉즉발

한 지붕 두 가족 LG와 두산이 우규민과 오재원의 신경전으로 아찔한 상황을 연출했다.

두 팀은 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정규시즌 라이벌전에서 충돌 직전까지 갔다.

두 팀이 3 대 3으로 팽팽히 맞서던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타석에 들어선 오재원은 우규민과 풀카운트 접전을 벌였다.

하지만 우규민의 7구가 오재원의 몸쪽으로 향했고 놀란 오재원이 황급히 머리를 숙이며 피했다.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볼넷을 얻은 오재원은 1루로 걸어 나가며 우규민을 향해 손가락을 펴 보였다. 조심하라는 제스처였다.

그러나 오재원의 제스처는 바로 전 타석에서 동점 투런 홈런을 허용한 우규민을 자극했고, 결국 두 선수는 1루 앞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이에 LG 포수 최경철이 달려나왔고, 대기타석에 있던 두산 양의지도 급히 뛰어오며 벤치클리어링이 시작됐다.

다행히 양팀 선수들의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우규민과 오재원을 비롯한 선수들은 서로에게 사소한 오해가 있었음을 해명했고, 곧바로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며 상황이 마무리됐다.

충돌은 선수가 아닌 팬들 사이에 있었다. 양팀 팬들이 서로 우규민과 오재원을 향한 비난을 쏟아낸 것이다. LG 팬들은 "또 오재원이네", "오재원이 항상 문제"라고 지적했고, 두산 팬들은 "우규민, 오재원 머리에 던져놓고 '안 맞았잖아'라고 방귀 뀐 놈이 성내네", "우규민 그러지 말아라" 등으로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