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임병' 에이브릴 라빈, 충격 고백 "의사들 병명도 모르면서…"

입력 2015-07-02 09:43:58 | 수정 2015-07-02 13:31: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임병' 에이브릴 라빈, 충격 고백 "의사들 병명도 모르면서…"
'라임병' 에이브릴 라빈, 충격 고백 후 감사 인사…현재 상태는?(사진='라임병' 에이브릴 라빈 SNS)기사 이미지 보기

'라임병' 에이브릴 라빈, 충격 고백 후 감사 인사…현재 상태는?(사진='라임병' 에이브릴 라빈 SNS)


록스타 에이브릴 라빈이 라임병 투병 중임을 고백해 화제다.

에이블릴 라빈은 미국 ABC의 한 방송에 출연, 라임병 투병 생활을 고백했다.

방송에서 에이브릴 라빈은 몸을 움직일 수 없어 5개월 동안 침상에 누워있었다는 사실을 전했다. 당시 라임병으로 가장 괴로웠던 것은 의사들의 대처였다고 말했다.

에이브릴 라빈은 "전문가와 유명의사들은 나보고 '만성 피로 증후군'이라고 했다"며 "결국 전문의를 찾아가서야 비로소 희귀병의 한 종류인 라임병으로 판정받았다"고 토로했다.

라임병 치료를 위해 에이브릴 라빈은 계속 항생제를 투여하며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는 완치는 되지 않았지만 많이 나아진 상태라고 전했다.

또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에이브릴 라빈은 트위터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에이브릴 라빈은 "오늘은 정말 좋은 날이네요. 여러분의 기원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해요. 저는 느낄 수 있어요. 고마워요"라고 말했다.

라임병은 곤충인 진드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나선형의 보렐리아균이 신체에 침범, 여러 기관에 병을 일으키는 감염질환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