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화 촬영 중 女배우 성추행?…경찰 "비공개 수사 중"

입력 2015-07-02 09:55:38 | 수정 2015-07-02 09:55: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내용과 무관.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내용과 무관. / SBS 방송 캡처

영화 촬영 중 남자 배우가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상대 여배우에게 대본에 없는 애드리브를 했다는 이유다.

서울 금천경찰서 측은 한 매체를 통해 "고소를 한 분(여배우) 등 사건 관련 인적사항에 대해선 알려드리기 힘들다. 비공개 사건으로 내려왔다. 당사자 인권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사건과 관련 진행사항을 일체 언급하지 않고 있다. (경찰)서 내부에서 성범죄 사건은 특히 조심한다"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영화는 지난 4월 촬영을 진행했다. 당시 남자 배우는 여배우의 상의 단추를 뜯는 애드리브를 했고, 이 여배우가 "대본에 없는 걸 왜 하냐"며 서울 금천경찰서에 성추행 수사를 의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