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준석 "네네치킨, 사과받되 불매운동 하지 말자"…일리있네

입력 2015-07-02 10:15:00 | 수정 2015-07-02 17:04: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준석 "네네치킨, 사과받되 불매운동 하지 말자"…일리있네

이준석 전 새누리당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치킨 프랜차이즈 네네치킨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게시물 논란에 대해 "불매운동은 하지 말자"는 의견을 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준석 기사 이미지 보기

이준석 "네네치킨 불매운동, 하지 말자"…일리있네(사진=한국경제 DB)

이준석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네네치킨이 비난받을 소지가 있는 사고를 냈다"면서도 "네네치킨 본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사과를 받되 엄한 동네 사장들 잡지는 말길"이라고 의견을 표명했다.

앞서 지난 1일 오후 7시께 네네치킨 본사 페이스북과 경기서부지사 페이지 등에는 "닭다리로 싸우지 마세요. 닭다리는 사랑입니다. 그럼요 당연하죠 네네치킨"이란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닭다리를 안고 있다. 이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했다는 의견과 함께 비난이 쇄도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돌리면서 네네치킨 불매운동에 나선 상태다.

논란이 커지자 네네치킨은 사과문을 올린 상태다. 해당 게시물이 삭제됐고, 네네치킨 경기서부지사 페이지도 삭제됐다.

이준석 전 위원장은 네네치킨 사태에 대해 "책임있는자는 사과를 해야될테고 페이스북 관리자 정도는 직업을 잃을 수도 있겠다"면서도 "동네의 수많은 네네치킨 프랜차이즈 점주들을 대상으로 불매운동을 진행하는 것이 옳은지 생각해보자"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네네치킨이 상식선에서 회사차원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조롱할 이유는 찾기 힘든데, 주변에 프렌차이즈 사장하는 친척이나 친구있으면 그 가게에도 발생할 수 있는 일이라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현재 네네치킨은 본사 차원에서 해명에 나섰다. 네네치킨은 본사 페이스북을 통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해 책임있는 조치를 하겠으며, 고 노무현 대통령의 유가족을 비롯해 모든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