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윤박, 4차원 엉뚱남?…"MC 김구라, 턱이 되게 깊으시다" 폭소

입력 2015-07-02 10:39:24 | 수정 2015-07-02 10:39: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윤박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무공해 청정'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예능 뱃사공 특집에 출연한 윤박이 지적인 외모와 상반되는 순수하고 엉뚱한 4차원의 모습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MBC '여왕의 꽃'에서 TNC 그룹의 차남 '박재준' 역을 맡아 샤프하면서도 다정한 훈남의 모습을 보여왔던 윤박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를 통해 더 없이 순박하고 해맑은 모습으로 매력 발산에 나섰다.

윤박은 가수 데뷔 25년차인 윤종신에게 "목소리가 좋으시더라고요"라고 하며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드는가 하면, 전소민의 눈이 깊다고 언급한 김구라에게는 "턱이 되게 깊으신 것 같아요"라며 예능초보임에도 밀리지 않는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윤박은 대학 시절 인도여행을 위해 모은 돈을 DSLR 구매에 사용, 결국 방학이 끝나고 돈이 없어 여행을 가지 못했다는 일화로 엉뚱한 허당의 면모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 윤박은 "TV에 나오면 유명해질 수 있겠구나. 사람들이 만화나 드라마를 많이 보는데, 만화 주인공이 될 수는 없으니까"라며 배우의 길을 선택한 이유를 밝혀 엉뚱하면서도 귀여운 고민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윤박은 되고 싶은 만화 주인공을 언급하며 전소민과 함께 캐릭터 변신 제스처를 구사, 어린아이 같은 무공해 매력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런 윤박의 매력은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극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예능 청정 윤박의 귀환", "윤박, 출구 없는 귀여운 반전매력", "윤박 생각보다 귀여운 면이 많은 듯", "얼굴도 잘생기고 매력 있는 배우, 더 흥해라", "윤박, 4차원 훈남매력", "윤박 예능감 완전 좋은 듯, 예능 기대주!", "전소민이랑 변신할 때 너무 귀엽고 웃겼다" 등 다양한 반응이다.

한편, 윤박은 드라마 KBS '굿닥터', MBC '사랑해서 남주나', KBS '가족끼리 왜 이래'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 매 작품마다 색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눈도장을 찍었다. 현재는 MBC '여왕의 꽃'에 출연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